Band 

Dulda

‘밴드 둘다’는 가야금과 해금 연주자로 구성된 듀오이다. 바다와 하늘의 큰마음을 담고 있는 윤동주의 동시 [둘 다] (1937)에서 착안해 역사와 사람의 감정을 담은 음악을 선보인다. ‘밴드 둘다’는 음악적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해외 뮤지션, 여러 장르의 보컬과 콜라보레이션을 이어가고 있으며, 음악으로 ‘너와 나’, ‘우리와 그들’, ‘둘 다’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

 

The band ‘Dul-da’ consists of Gayageum and Haegeum musicians. The word Dul-da literally means ‘both’. The band got its name from the poem of Dongju-Yun who expressed the generosity of the sea and the sky. Dul-da’s music is mainly focused on the history and the feelings of human being. To expand its musical area, Dul-da has been doing the collaborations with various musicians from many different fields. Their goal is to make happy life for ‘You and I’, ‘We and them’, ‘Dul-da’ with music.